활동소식 공지사항 뉴스레터(휴라시아)
활동소식
휴먼아시아 인권옹호활동
인권기반개발 소식을 확인하세요.

UAEM Korea 월별 오피니언 칼럼: 'UAEM의 ‘약’간 불편한 이야기'

  • 2020.11.24
  • 관리자

UAEM Korea 월별 오피니언 칼럼: 'UAEM의 ‘약’간 불편한 이야기' 


UAEM Korea는 2020년 11월 23일자 한국NGO신문에 “UAEM의 ‘약’간 불편한 이야기: No One is Safe, Until Everyone is Safe(모두가 안전하지 않는 한, 누구도 안전하지 않다)”라는 제목으로 대한민국이 COVAX 퍼실리티에 더욱 적극적인 지지와 참여를 보낼 것을 촉구하는 첫 기사를 기고했습니다. 여기서 전체 기사를 읽을 수 있거나 요약본은 이와 같습니다.


화이자, 모더나 등 제약 회사들이 최대 90% 이상의 예방 효과를 보인다는 3상 임상 시험 결과를 발표하였습니다. 이로써 코로나 19 백신 개발 마무리로 나아가고 있는 지금, 지구촌은 코로나 19 퇴치에 큰 희망을 품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구매 능력이 떨어지는 중-저소득 국가와 다르게 주요 강대국들은 한정된 공급량이 있는 백신을 다양한 방법으로 독식하면서 ‘백신 국가주의’ 현상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렇게 구매능력에 따라 백신이 차등분배 되는 사태를 완화하고자 세계보건기구(WHO) 등의 보건-의료 관련 국제기구가 ‘코벡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 이하 COVAX)를 공동 출범하였지만, 안정적 공급을 위해 올해 말까지 필요한 금액인 20억 달러($2 billion)에는 한참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단기적인 경제 손익을 따지자면 COVAX에 지원을 해야 하는 당위성에 대한 의문이 생길 수도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다음 판데믹을 방지할 수 있는 인프라를 갖출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는 점에서 적극적인 투자가 필요합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 대한민국의 더욱 적극적인 국제적/범국가적 지지와 참여가 필요합니다. 대한민국은 ‘K-방역’이라는 타이틀을 가질 만큼 성공적인 방역을 이끌었습니다. 그러나 WHO의 수장 테워드로스 거브러이여수스가 말했듯이, “모두가 안전하지 않는 한, 누구도 안전하지 않다(No one is safe, until everyone is safe)”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할 것입니다. 물론 대한민국에서 백신 개발 및 확보에 적극적으로 힘쓰고 있는 등 국제적인 코로나 19 퇴치 노력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이웃 나라 일본의 경우에는 한국 지원비 1천만 달러의 13배인 1억 3천만 달러를 COVAX AMC에 지원하는 등 국제적인 노력에 더욱 관심을 보이고 있는 만큼 이에 상응하는 노력이 필요할 것입니다. 대한민국 역시 COVAX의 단기적-장기적 이익을 명심하면서 코로나 19 퇴치를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 더욱 동참하여 백신 개발을 돕고, 국가 간 백신 보급의 격차를 줄여나가도록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