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이야기

당신의 도움으로 아시아 지역의 삶의 질이 1% 높아질 수 있습니다.

나의 기부이야기 2_조의환 Design54 대표 (휴먼아시아 아시아인권센터 자문)

조의환 대표님께서 디자인 해주신 아시아인권포럼 포스터 매년 개최되어 온 아시아인권포럼은 휴먼아시아에서 실시하는 주요활동 중 하나입니다. 2006년 이후 아시아인권포럼은 각계각층의 인권전문가들이 모여 아시아의 인권문제를 짚어보고 해결책을 모색하는 토론의 장으로써 자리매김하게 되었는데요. 매번 눈을 사로잡는 디자인의 포스터를 통해 저희의 활동을 성공적으로 이끌도록 힘써주신 든든한 조력자 한 분이 계십니다. 이번에는 저희 단체의 리플렛과 활동보고서를 디자인해 주시기도 하셨습니다. 이번…

Read more

나의 기부이야기 1_김원희 동시통역사

프로보노는 ‘공익을 위하여’라는 뜻의 라틴어 ‘Pro bono publico’의 줄임말이다. 원래의 의미는 전문적인 지식이나 서비스를 공익 차원에서 무료로 제공하는 것을 말하는데, 법조계에서는 경제적 여유가 없는 사회적 약자들에 대해 무보수로 변론이나 자문을 해 주는 봉사활동이라는 뜻으로 쓰인다. 요즘은 그 의미가 확대되어 ‘재능기부’라는 말과 비슷하게 사용되고 있다. 아시아인권센터에서 뛰어난 언어실력으로 포로보노 활동을 하고 계시는 동시통역사 김원희 씨(위 사진)와…

Read more

네팔 봉사활동 후기 – 조은지

처음 네팔에 가기 전까지 나에게 해외봉사는 그저 막연한 기대감만 주었다. 거기에 누군가를 도와야 한다는 사명감으로 똘똘 뭉쳐 네팔로 향했다. 네팔에 도착해서 내가 보고 마주했던 것들은 한껏 들떠있었던 나를 부끄럽게 만들었다. 물론 처음에는 전깃줄에 매달려지나가는 원숭이를 보고 신이 나 있기도 했었다. 하지만 골목길로 접어들고 문과 창문이 제대로 달리지 않은 네팔의 집과 거리들을 보면서 나는 내가 얼마나…

Read more

일주일간의 네팔 일정을 마치며… – 김형석

내 인생에서 가장 짧은 8일이 아니었나 싶다. 8일이라는 시간 안에 타 문화를 접해서 과연 얼마나 이해하고 그 사람들을 도울 수 있을까라는 막연한 생각이 들긴 했지만 막상 만나는 순간부터 언어라는 장벽 말고는 다른 어려움은 느낄 수 없었다. 이렇게 해외로 봉사를 나가게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에 나에게 특별했다. 그리고 네팔로 가는 비행기에서부터 우연히 만난 여행 가이드 한…

Read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