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12월 두번째 휴라시아

휴라시아는 휴먼아시아가 격주로 발행하는 아시아 지역 인권뉴스입니다. 휴먼아시아는 격주로 아시아 지역의 인권관련 소식을 수집하여 구독자들에게 보내주고 있습니다. 이번 주는 러시아와 아프가니스탄, 그리고 남부아시아 전역과 관련된 소식입니다. 러시아의 통신 감시기관 로스콤나드조르(Roskomnadzor)는 반(反)정부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오픈 러시아(Open Russia)’의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게시물이 부적절한 내용을 담고 있다는 이유로 트위터 측에 24시간 안에 이를 삭제하라는 경고를 내렸습니다. 트위터 측이…

아프가니스탄: 성적 학대에 맞선 아프간 여성들의 용기 있는 폭로

“모두가 당신을 못생겼다고 하지. 하지만 너는 숫처녀(virgin)인 것 같으니 당신이 성관계를 할 준비가 되면 내게 얘기해줘 난 기꺼이…” 아프가니스탄 여기자인 마리암(Maryam)이 그녀의 동료 기자에게 들은 말이다. 마리암은 이 발언을 페이스북에 올렸지만, 남성은 외설적이라는 비판만 받았다.아프가니스탄 여성에게 성희롱은 일상이다. 아프가니스탄 기자인 마리암은 오전 10시밖에 되지않은 출근 길에 엉덩이를 만지는 행위, 음부에 관한 농담, 혹은 그녀의 성적인…

러시아: 트위터, 유튜브. 러시아에서도 차단될까?

러시아의 통신 감시기관 로스콤나드조르(Roskomnadzor)는 반(反) 크렘린 행보의 선두주자이자 석유재벌 미하일 호도르코프스키가 운영하는 오픈 러시아(Open Russia) 트위터 계정에 업로드 된 게시물이 부적절하다는 이유로 트위터에게 24시간안에 이를 삭제하라는 경고를 내렸다. 만약 트위터 측에서 이 경고를 무시한다면, 트위터는 앞으로 러시아에서 접속이 차단될 것으로 예상된다.12월 11일, 러시아 검찰 총장의 지시에 따라 로스콤나드조르는 오픈 러시아 웹사이트와 그와 관련된 출처들을 모두…

남아시아: 유니세프 “대기오염이 수많은 아동의 두뇌 손상을 가져온다”

약 1700만명의 아이들이 전세계적으로 지독한 공해 속에 살고 있다. 이에 대한 유니세프의 보고서에 따르면, 공해 속의 미세먼지가 두뇌 조직을 손상시킬 수 있고, 인지적 발달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특히 남부 아시아에 살고 있는 1200만명의 아이들은 기준 수치보다 6배나 많은 양의 공해에 노출되어있다. 대기오염은 전세계적으로 아이들의 건강에 가장 위협적 존재 중 하나이다. 대기오염으로 발생되는 질병, 폐렴으로…